박영선-우상호 주택공약 논쟁…"질식할 듯" vs "강변조망 부자들 거냐" > 홍보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회원로그인

홍보게시판

박영선-우상호 주택공약 논쟁…"질식할 듯" vs "강변조망 부자들 거냐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흥설나영 작성일21-02-16 08:46 조회9회 댓글0건

본문

[이데일리 장영락 기자]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후보인 박영선 의원과 우상호 의원이 부동산 공약을 두고 첫 TV 토론을 가졌다.두 후보는 15일 저녁 MBC ‘100분 토론’에서 서로의 부동산 공약을 두고 논쟁을 벌였다. 우 후보는 먼저 박 후보의 ‘21분 콤팩트 도시’에 대해 “21개 도시면 서울 25개 구청과 충돌이나 마찰이 있을 수 있다. 서울시 대전환일지, 대혼란일지 걱정이 많다”고 지적했다.박 후보는 “25개 구청은 행정 개념이고, 21개 도시는 생활권 개념이다. 굳이 강남을 가지 않아도 내가 사는 곳이 편하면 부동산 문제는 해결된다”고 답했다.우 후보는 박 후보의 ‘수직정원도시’ 개념에 대해서도 “세금 퍼부어 도로를 지하화하고 공원을 짓는 것이 서민 삶과 관련이 있나. 한가한 느낌이 든다”며 비판했다. “랜드마크가 되기보다는 잘못하면 도시 흉물로 변질될 수 있다”고도 지적했다.그러나 박 후보는 수직정원도시의 조감도를 보여주며 “응급의료시설, 도서관, 돌봄센터 같은 공공시설과 1·2인 가구, 스마트팜이 들어갈 수 있고 환경 문제, 미세먼지까지도 해결할 수 있다”며 옹호했다.우 후보는 강남 재건축 찬성 입장을 보인 박 후보에 대해서도 “민주당 후보로서 발언이 적절한지 의문이 있다”며 공세를 가했다. 반면 박 후보는 우 후보의 ‘강변도로·철도부지를 활용한 공공주택 16만호 공급’ 공약에 대해 “강변도로 70㎞를 덮어서 짓겠다며 맨해튼을 보여줬는데 맨해튼과 서울은 다르다. 맨해튼은 고층 건물이 있어 문제가 안 되지만, 서울은 강변 주변에 낮은 자가 주택이 많다”며 현실성 문제를 지적했다.박 후보는 “한강변 조망권의 공공성이 중요하고, 강변부터 낮게 짓고 높아지는 것이 잘된 설계인데, 상상하면 질식할 것 같은 서울이란 느낌이 든다”며 다소 강한 어조로 비판하기도 했다.이에 우 후보는 “전체 70㎞에 짓겠다는 것이 아니라, 조망권을 해치지 않는 지역을 추려 보면 15∼20㎞가 나온다”고 답했다. 또 “강변 조망권은 왜 부자들 것이어야만 하느냐”며 강변 저층 설계를 주장한 박 후보 주장에 반박했다. 우 후보는 노동시간 문제와 관련해 박 후보가 입장을 바꾼 점도 문제 삼았다. 우 후보는 “박 후보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‘주 52시간제 법안에 찬성한 것을 반성한다’고 말했는데 지금은 4.5일제 도입을 이야기하고 있다. 입장 번복은 정책의 신뢰성 문제”라고 공격했다.박 후보는 “입장 번복이 아니고 전통 제조업은 주 52시간을 맞추는 게 힘드니 정부 지원이 우선됐어야 하고 예외 규정을 만들고서 투표했어야 한다는 의미였다”고 해명했다.장영락 (ped19@edaily.co.kr)▶ #24시간 빠른 #미리보는 뉴스 #eNews+▶ 네이버에서 '이데일리 뉴스'를 만나보세요▶ 빡침해소, 청춘뉘우스 '스냅타임'<ⓒ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-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>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

TEL. 010-4108-0920 대전시 대덕구 오정동 33번지 한남대학교 기독교학과(40412)
개인정보관리책임자:이봉섭

Copyright © kccan. All rights reserved.